뉴스 > 경제

반도체·中 경기 탓에 4월 수출 2.0%↓…5개월 연속 하락

등록 2019-05-01 10:50:50 | 수정 2019-05-01 10:53:49

반도체 제외하면 0.8% 증가…자동차 5.8%↑, 선박 53.6%↑
수입, 447.4억弗 2.4%↑…무역수지, 41.2억弗 87개월 흑자
성윤모 장관 "2단계 수출활력촉진단 가동, 현장서 챙기겠다"

자료사진, 2018년 12월 28일 오후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높게 쌓여 있다. (뉴시스)
수출이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수출 물량은 늘었지만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의 수출 단가 하락과 중국 경기 둔화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월 수출액이 전년동기보다 2.0%% 감소한 488억600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은 지난해 12월(-1.3%)을 시작으로 올해 1월(-6.2%), 2월(-11.4%), 3월(-8.2%)에 이어 4월까지 5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다만 수출 감소폭은 2개월 연속 둔화됐다.

4월 수출의 전체 물량은 2.5% 증가했다. 품목별 물량이 지난달 25일 기준 자동차(+14.8%), 이차전지(+13.6), 석유제품(+11.7), 바이오헬스(+8.6), 석유화학(+7.6,), 기계(+4.3) 등은 증가했다. 반면에 철강(-2.3%)과 반도체(-0.9%) 등은 감소했다.

전체 물량이 증가했음에도 반도체 단가 하락과 수요부진이 4월 수출에 타격을 줬다. 실제로 4월 수출은 반도체를 제외하면 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반도체가 수출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파악된다.

반도체 수출액은 84억55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3.5% 감소했다. 이는 반도체 단가가 51.6%나 큰 폭으로 하락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의 데이터센터 재고조정이 지속되고 있고 중국으로의 스마트폰 수요가 정체된 점도 악영향을 끼쳤다.

석유화학 수출액은 38억9400만 달러로 5.7% 줄었다. 수출물량이 7.6% 증가했음에도 글로벌 수요 둔화와 미국의 공급물량 확대에 따른 수출 단가 하락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면에 자동차(+5.8%)와 선박(+53.6%), 일반기계(+0.3%) 등 주력 품목을 비롯해 바이오헬스(+23.3%), 이차전지(+13.4%), 전기차(+140.1) 등 신(新)수출성장동력 품목은 호조세를 지속했다.

지역별로 중국과 일본의 수출은 감소했지만 감소율은 완화되는 추세다. 미국과 신흥시장인 베트남, 인도,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수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중국 수출은 전년보다 4.5% 줄며 6개월 연속 감소했다. 다만 경기부양책과 중국의 세계 수출 확대 등으로 중국 수출 감소율은 둔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수출은 우리 기업의 완성차 수요 증가에 따른 '자동차', 미국 설비투자 증가 영향을 받은 '일반기계', 5세대(5G) 통신망 건설 및 우리기업의 현지 장비 공급 증가로 인한 '무선통신기기' 덕분에 7개월 연속 증가했다.

인도 수출도 8개월 연속 증가했다. 한국산 스마트폰의 현지 판매 호조에 따른 '반도체', 인도 내 우리기업 완성차 테스트 진행에 따른 부품 수입 증가로 인한 '차부품', 인도 섬유 시장의 지속적인 상승세에 힘 입은 '섬유' 등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2.4% 늘어난 447억4000만 달러를 시현했다. 무역수지는 41억2000만 달러로 87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근본적인 수출 체질개선을 위해 지난달 30일 '시스템 발전전략'을 시작으로 미래차·바이오헬스·소재부품장비 발전전략을 순차적으로 수립하겠다"며 "산업경쟁력 강화와 신수출성장동력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성 장관은 "2단계 수출활력촉진단을 5월부터 가동해 현장에서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수출현장을 방문해 수출기업을 더욱 세심하게 챙기겠다"며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이번 추경에 무역금융·해외마케팅 등에 3233억원이 편성됐는데 조속히 확정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