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檢,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등 손혜원 불구속 기소…손, “납득하기 어렵다”

등록 2019-06-18 15:28:24 | 수정 2019-06-18 16:41:20

“검찰 기소 결정 난만큼 재판 통해 진실 밝히겠다”

자료사진,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올해 1월 23일 오후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의혹 해명 기자 간담회'를 했다. (뉴시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전남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 6부(부장검사 김영일)가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과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손 의원이 2017년 5월 당시 목포시장이 동석한 자리에서 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목포시 도시재생사업 자료를 받았고 같은 해 6월 부동산 취득을 시작했다고 본다. 검찰은 손 의원이 자료를 받기 전에 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다수의 필지를 매입한 건 자료를 얻은 이후라고 지적했다.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은 도시재생 사업구역에 있는 토지 26필지와 건물 21채 등을 지인과 재단 등으로 하여금 매입하게 했다. 조카 명의를 빌려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를 매입한 사실도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손 의원의 보좌관 A(52·여)씨도 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 위반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손 의원과 함께 취득한 보안자료로 7200만 원 상당의 부동산을 딸 명의로 매입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날 손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 페이스북 자신의 계정에 “오늘 기소 내용을 보면 조카 손○○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다른 조카 손△△ 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는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며,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 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