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中, 올해 경제성장률 6.2% 전망…30년 來 최저

등록 2019-07-11 10:16:52 | 수정 2019-07-11 10:20:34

15일 공개될 2분기 성장률도 6.2%로 예상

2018년 10월 12일 산둥성 칭다오의 한 항구에서 한 노동자가 입항 중인 컨테이너선을 배경으로 걸어가는 모습. (AP=뉴시스)
올해 경제성장률이 6.2%를 기록하면 중국이 30년 만에 최악의 경기둔화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로이터 통신은 72개 기관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를 진행해 중국이 올해 경제성장률이 6.2%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의 하한선에 가까워진 수치다. 중국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6.5%로 정했다. 통신은 또 2분기 경제성장률이 6.2%로, 전분기의 6.4%보다 더 낮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오는 15일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중국 전문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통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6.2%에 그칠 것으로 보도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때보다 0.1%P 하향조정한 수치다.

신문은 또 이코노미스트들이 중국 2분기 경제성장률을 6.2%로 예상했다고 부연했다.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분기와 같은 6.4%다. 만약 이런 전망이 맞는다면 2분기 경제성장률은 분기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시작된 199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게 된다.

한편 지난달 중국내에서도 유사한 전망들이 나왔다.

중국 칭화대 소속 중국경제사상및실천연구소(ACCEPT)는 지난달 23일 발표한 ‘중국 거시경제 분석 및 예측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6.3%로 예측했다.

런민대는 지난달 22일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목표 범위 안에 있는 6.1% 정도 될 것이라고 전한바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