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재가…나경원, “의회 모욕‧국회 무시”

등록 2019-07-16 17:05:32 | 수정 2019-07-16 23:51:46

정의당, “가장 큰 과업은 검찰 개혁…촛불을 든 국민의 명령”

자료사진,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검찰총장후보자(후보자 윤석열)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가 물을 따르는 모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신임 검찰총장 임명을 재가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막무가내 임명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오후 2시 40분 윤 신임 검찰총장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달 10일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이 부적격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보고서 채택은 무산됐다. 국회가 정해진 기한 안에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도록 한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를 임명했다.

윤 신임 검찰총장의 임기는 25일부터 시작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을 해온 윤 후보자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고 한다”며, “이것은 의회 모욕‧의회 무시‧국민 모욕‧국민 무시의 도를 넘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참으로 무도한 정부이고 정말 막무가내식의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윤 신임 검찰총장이 국회 인사청문회 도중 위증한 사실을 언급하며 “수사 과정과 결과를 국민이 과연 믿을 수 있겠는가 하는 국가 권력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가 든다”고 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은 공정하고 바른 조직이어야 한다”며, “걱정이 많이 된다”고 밝혔다.

반면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에 윤 총장의 해명이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지만 큰 결격 사유는 아니다”며, 검찰 개혁을 촉구했다. 그는 “검찰 개혁은 촛불을 든 국민들의 명령이다. 국민들이 안겨준 기회인만큼 국민의 뜻에 충실히 복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