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비자원 “중고차 구매 시 사고이력, 침수 여부 등 확인해야”

등록 2019-08-13 14:53:04 | 수정 2019-08-13 15:28:16

소비자 피해 수도권 집중…성능·상태 불량 72.1%
피해구제 신청 중 사업자와 합의 도달 52.4% 불과

중고차 구매 관련 소비자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소비자 피해는 특히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접수된 중고차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이 793건에 달한다고 13일 밝혔다.

피해자 거주 지역은 경기도가 30.4%(241건)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18.5%(147건), 인천이 7.4%(59건)로 뒤를 이었다. 수도권이 총 56.3%를 차지한다.

피해구제 신청 대상 사업자 소재지 역시 경기도가 42.7%(339건)로 가장 많았고, 인천 22.3%(177건), 서울 14.5%(115건) 순이었다. 수도권이 전체의 79.5%나 됐다.

소비자 피해 유형은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경우’가 79.7%(632건)로 대부분이었다. 세부적으로는 ‘성능·상태 불량’이 72.1%(572건)를 차지했고, ‘주행거리 상이’ 3.2%(25건), ‘침수차량 미고지’ 3.0%(24건) 등이었다.

그 외에도 ‘제세공과금 미정산’ 4.3%(34건), ‘계약금 환급 지연·거절’ 2.1%(17건) 등의 피해가 있었다.

중고차 피해구제 신청사건 중 사업자와 합의가 이뤄진 경우는 52.4%(415건)에 불과했다. 그 가운데 배상을 받은 경우는 23.6%(187건)였고, 환급 15.3%(121건), 수리·보수 6.6%(52건), 계약이행·해제 4.8%(38건), 부당행위 시정 1.6%(13건), 교환 0.5%(4건) 등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중고차 구입 시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자동차 365’ 사이트(www.car365.go.kr) 등을 활용해 차량·판매자 정보를 확인하고, 보험개발원이 제공하는 카히스토리를 통해 사고이력, 침수 여부 등을 확인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매매계약서는 반드시 관인계약서(자동차양도증명서)로 작성하고, 사업자가 약속한 특약 내용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해 특약 불이행에 따른 분쟁 발생에 대비하며, 중고차 성능점검 책임보험 가입 여부와 보상내용을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