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자체 관리도로서 교통사고 90% 발생…행안부, 안전시설 확충

등록 2018-09-20 13:36:05 | 수정 2018-09-20 15:33:25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사고 다발지역 개선 등…566억 예산 편성

행정안전부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내년 56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생활권 도로 주변의 교통안전시설을 확충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역교통안전 개선 사업으로 회전교차로를 설치한 사례. (행정안전부 제공)
정부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지역 생활권 도로 주변의 교통안전시설을 대폭 확충한다.

행정안전부는 우리나라 전체 도로의 83%(9만1391km)가 지방자치단체 관리 대상이며,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의 76.8%(3215명)가 지자체 관리도로에서 발생했다고 20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통계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 21만 6335건 중 지자체 관리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는 90%(19만 4670건)에 달한다.

이에 정부는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높은 지역, 어린이·노인 등 교통약자가 주로 이용하는 지역 등 생활권 주변 도로의 교통안전 시설을 대대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내년에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개선, 회전교차로 설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 대비 2.5배 수준인 566억 원의 정부 예산이 편성됐다.

특히 무단횡단 방지시설 확충 등 노인 보호구역 개선 사업과 보행 친화적 노면포장 등 보행자 우선도로 조성 사업은 정부 예산안에 처음으로 반영됐다. 아울러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았던 어린이집·유치원 주변을 보호구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방호울타리,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을 확충한다.

특별광역시의 경우 연간 5건 이상, 도 지역의 경우 연간 3건 이상 교통사고가 발생한 사고 다발지점에는 중앙분리대,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을 정비한다. 신호기가 없어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교차로는 회전교차로로 전환한다.

주택가·상가 등 보행량이 많고 보행자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지역은 보행환경 개선 지구로 지정해 보행자가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구역 단위의 종합적인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행안부는 2015년 교통안전개선 사업이 완료된 지역의 교통사고 발생 감소효과에 대해 도로교통공단과 한국교통연구원이 분석한 결과, 해당 지역의 사고 발생 건수가 사업 시행 전 연 평균 1737건에서 시행 후 1197건으로 31%가량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정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지자체 관리도로에 대한 안전 관리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지역 교통안전개선 사업을 지속적이고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