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 검역 강화 …무증상자도 14일 자가격리

등록 2020-03-25 11:22:30 | 수정 2020-03-25 12:01:03

무증상자 선제 자가격리 조치로 해외 유입에 따른 국내 재확산 가능성 최소화

24일 인천국제공항 2여객터미널에서 유럽발 내국인 입국자가 격리통지서를 들고 있다. 정부는 유럽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 증가에 대비해 무증상 내국인은 당초 시설격리에서 자가격리로 전환하기로 했다. 2020.03.24. (뉴시스)
정부가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의 검역을 강화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정부 결정을 발표하며,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 미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 따라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내·외국인에 관계 없이 검역소에서 시설 대기하면서 진단검사를 받는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으면 중증도에 따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해 치료를 받는다. 음성이면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입국 때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 동안 자가격리해야 하며 증상이 발생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일정한 거소가 없어 자가격리가 불가능한 단기 방문 외국인은 공항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해 음성 확인 후 입국할 수 있으며, 입국 후에는 강화한 능동감시를 해야 한다.

방역당국은 미국발 입국자 중 자가격리 조치 대상자에 대해서도 유럽발 입국자 중 자가격리 조치 대상자와 마찬가지로 생활비는 지급하지 않는다.

윤 총괄반장은 "정부는 미국발 입국자 등의 검역강화 조치 등을 통해 향후 급격한 증가를 예상하는 유증상 입국자의 검역단계 검사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무증상자에 대한 선제적 자가격리 조치로 해외 유입을 통한 국내 재확산 가능성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자가격리 대상자에게는 공항에서부터 검역법에 따라 검역소장의 격리통지서를 발부하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박상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