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 의무 위반하면 무관용 원칙 '즉시 고발'

등록 2020-03-26 13:58:47 | 수정 2020-03-26 14:13:47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이끌었다. 2020.03.26. (뉴시스)
나라 밖에서 들어오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늘어나자 정부는 입국자의 자자격리를 위반할 경우 이를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위반 행위를 봐주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방역당국이 유럽·미국발 입국자를 자가격리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유럽 등 해외 입국자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증 전파 방지를 위해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 관리를 강화한다"며,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안전신문고와 지방자치단체별 신고센터를 개설해 주민 신고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입국자들이 자가격리를 제대로 철저하게 관리하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며, "현장에서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미리 꼼꼼하게 준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