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첨단장비로 오존 원인물질 배출 감시…상시 저감 대책 강화

등록 2020-05-19 16:46:54 | 수정 2020-05-19 16:53:27

환경부, 석유화학산단·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사업장 점검

환경부가 이동식측정차량, 무인기(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주요 석유화학산업단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사업장을 8월 말까지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환경부 제공)
정부가 오존의 원인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을 줄이기 위해 첨단 장비를 활용한 점검에 나선다.

환경부는 이동식측정차량과 무인기(드론) 등을 활용해 주요 석유화학산업단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사업장을 8월 말까지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는 지방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 등 환경부 소속·산하 기관이 참여한다. 주요 석유화학산단인 여수국가산업단지, 울산국가산업단지, 대산일반산업단지 등 3곳이 대상이다.

환경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접촉이 제한되는 상황을 고려해 무인기 16대와 이동식측정차량 8대를 활용해 비대면·디지털 점검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다만 오염 현황자료를 토대로 특정 사업장이나 구역의 오염물질 농도가 높을 경우 개인방역을 철저히 한 점검인력도 투입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산단 외에도 굴뚝 외 공정상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을 배출하는 사업장 339곳과 도료 제조·수입업체 180곳을 점검한다.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사업장의 경우, 올해 강화된 비산배출시설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배출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기 위한 이동측정차량을 투입한다. 중소사업장에 대해서는 한국환경공단에서 광학가스탐지카메라 2대를 활용해 해당 시설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특성을 파악한 후 최적 시설 운영 방안을 제안하는 등 기술지원도 함께 추진한다.

도료 제조·수입업체도 시료 채취, 농도 분석을 통해 올해부터 강화된 도료 용도별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한편 환경부는 오존의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배출량을 원천적으로 줄이기 위해 부문별로 상시적인 저감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발전·산업 분야의 경우 사업장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고,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을 신설했으며, 대기관리권역법 시행에 따른 사업장 총량관리제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수송 분야에서는 노후 경유차를 퇴출하면서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보급하고, 건설기계 엔진교체 등을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생활 분야에서는 비산 배출시설 관리기준과 페인트의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기준을 강화하고,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의무지역을 확대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점검과 상시적인 저감 대책을 함께 추진해 오존 발생에 따른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