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민간 사업장 여름휴가 7월 말~9월 중순 분산 운영 권고”

등록 2020-06-29 14:22:36 | 수정 2020-06-29 15:17:14

100인 이상 사업장 1만 9375곳 대상…노동부, 분산 계획표 배포
점심시간 2~3부제 시차 운영, 구내식당 방역지침 준수도 권고

자료사진,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뉴시스)
정부는 여름휴가 기간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민간 기업이 휴가기간을 분산 운영할 수 있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과장은 29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고용노동부는 전국 100인 이상 사업장 1만 9375개소가 여름휴가를 7월 초부터 9월 초·중순까지 분산해 운영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지난해 실시한 ‘2019년 하계휴가 실태조사’에 따르면, 7월 말이나 8월 초에 휴가 기간을 운영하는 기업이 응답 기업 751개사 중 536개사(71.4%)에 달했다.

이에 노동부 지방노동관서는 사업주가 사업장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여름휴가를 분산해 시행할 수 있도록 여름휴가 실태조사와 분산 계획표를 사업장에 배포할 예정이다. 휴가 기간 중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사업장 특성으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여름휴가 사용 기간을 확대해 휴가 사용이 분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점심시간 사업장 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점심시간 시차 운영도 지도하기로 했다.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사업장은 점심 시작시간을 2~3부제로 나누어 시차를 두어 운영하고, 식사 대기 시 개인 간 간격 유지, 식탁 일렬배치 등 식당 방역지침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 또한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고 외부 식당을 이용하는 경우에도 부서별 점심시간 시차 운영을 지도할 계획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에 휴가가 집중될 경우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므로 휴가 기간이 골고루 분산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코로나19는 노동자의 건강뿐만 아니라 사업장의 경제적 손실을 야기하므로 여름휴가 분산 실시와 점심시간 시차 운영제에 사업장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