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규 확진 1584명 ‘추석 이전 수준’…위드 코로나 첫발

등록 2021-10-13 10:59:22 | 수정 2021-10-13 11:03:36

국내 발생 1571명…수도권서 1173명 확진
충북 88명·대구 65명·경북 41명·부산 40명
사망자 11명 늘어 2605명…위·중증 359명
전 국민 1차 접종 78.1%…접종완료 60.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84명으로 집계된 13일 오전 서울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0.13. (뉴시스)
한글날 연휴 직후 평일 첫날이었던 지난 1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40명가량 증가해 사흘 만에 1500명대로 집계됐다.

국내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추석 이전인 9월 중순과 비슷한 규모까지 감소했지만 연휴 이동량 증가 영향과 평일 검사량이 늘면서 확진자는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조치 완화를 검토하는 한편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584명 증가한 33만 5742명이다. 4차 유행은 7월 7일부터 99일째 하루 네 자릿수 규모다.

한글날 연휴 직전인 8일(9일 0시)부터 이날까지 5일째 1000명대를 기록 중이다.

1500명대를 기록한 건 지난 10일(1594명) 이후 사흘 만이다. 전날 0시 기준 1347명보다는 237명 더 많지만, 개천절 연휴 직후 평일이었던 지난 5일(6일 0시) 2027명보다 443명 적다.

11일 1297명을 기록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12일 1347명, 13일 1584명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 이날부터 연휴 기간 이동량 증가와 함께 평일 검사량이 늘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앞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대체공휴일인 11일과 평일인 12일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이틀간 신규 의심신고 검사 건수는 각각 11만 1732건, 15만 6691건(집계 중)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571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581명, 경기 506명, 인천 86명 등 수도권에서 전국 확진자의 74.7%인 1173명이 발생했다. 11일부터 연이틀 900명대를 보였던 수도권 확진자 수는 평일 들어 다시 1000명대로 늘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398명(25.3%)이다. 충북 88명, 대구 65명, 경북 41명, 부산 40명, 충남 33명, 경남 29명, 대전 21명, 강원 17명, 전남 16명, 광주 14명, 전북 13명, 제주 11명, 울산 7명, 세종 3명 등이다.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수도권에서 464명, 비수도권에서 43명이 확진됐다.

한글날 연휴 직후 평일 첫날이었던 지난 1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84명으로 집계됐다. 사흘 만에 1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전날보다 240명가량 늘었다. 2021.10.13. (뉴시스)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1745.0명으로, 일주일 전(9월30일~10월6일) 2067.0명보다 322명(15.6%) 감소했다. 확진자가 급증했던 추석 이전인 9월 중순(16일 0시 기준 1748.9명) 수준까지 내려왔다.

수도권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1987.0명에서 꾸준히 감소해 이날 1327.1명을 기록했다. 직전 주 1551명보다 223.9명(14.4%) 줄었다. 비수도권도 지속 감소해 직전 주 516명보다 98.1명(19%) 줄어든 417.9명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3명으로, 일주일간 하루 평균 22.9명이 나왔다.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5명, PCR 음성 확인서를 소지한 무증상자 8명이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내국인은 8명, 외국인은 5명이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1명 늘어 누적 2605명, 누적 치명률은 0.78%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1233명 감소한 3만1071명, 치료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806명 증가한 30만2066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5명 줄어 359명이다.

방역 당국은 연휴 기간 이동량 증가로 검사량이 늘어나면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봤다. 이날 0시부터 집계되는 확진자 추이에 따라 오는 15일 발표될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의 접종 완료자 방역 완화 범위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2일 1차 접종자는 10만 4897명 늘어 누적 4012만 5204명이다. 전체 국민의 78.1%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60.8%인 3120만 8900명이다. 2021.10.13. (뉴시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신규 1차 접종자는 10만 4897명 늘어 누적 4012만 5204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78.1%, 만 18세 이상 성인 인구의 90.9%가 1회 이상 접종했다.

접종 완료자는 59만 4230명 늘어 누적 3120만 8900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60.8%, 만 18세 이상 성인 70.7%다.

정부는 18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때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조치 완화를 검토하는 한편, 이날 오전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11월 단계적 일상 회복과 관련해 정부 정책을 자문하게 된다.

회의를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도 빈틈을 메우고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백신 패스’와 같은 새로운 방역 관리 방법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시급한 과제에 집중해야 성공을 담보할 수 있다”며 “치열한 논의를 통해 우리 사회가 지향하며 나아가야 할 단계적 일상 회복의 밑그림을 위원회가 제시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