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2035년까지 모든 어린이 통학차량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

등록 2021-10-13 15:21:00 | 수정 2021-10-13 15:36:38

지난해 어린이 통학차량 88% 경유 차량…전기버스 11대
내년 국공립 유치원·초교 노후 통학차량 300대 시범 전환
무공해 통학차량 생산·판매 실적 가산점 부여해 생산 유도

자료사진, 2019년 4월 17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어린이들이 줄지어 선 학원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04.17. (뉴시스)
정부가 2035년까지 모든 어린이 통학차량을 전기·수소버스 등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환경부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18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경찰청에 등록한 어린이 통학차량 8만 3000여 대 중 88%인 7만 3000대가 경유 차량이며, 전기버스는 단 11대에 불과했다.


정부는 통학차량 배출가스로부터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 어린이들이 생활 속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학습할 수 있도록 어린이 통학차량을 무공해 전기·수소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2015년 이전에 제작한 통학차량 4만 5000대를 생산 연도에 따라 단계적으로 교체하고, 2030~2035년에는 2016년 이후 제작 차량 3만 8000대를 교체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는 우선 내년에 국공립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운행하는 2010년 이전 제작 통학차량 300대를 무공해 차량으로 시범 전환한다. 시범 전환을 위해 어린이 통학차량 구매보조금을 지방자치단체별로 의무 할당하고 무공해 통학차량 운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시설 내 전기차량 전용 충전시설 설치를 지원할 방침이다.

2023년에는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15인승 규모의 전기·수소버스 차종이 출시되고, 같은 해 4월부터 대기관리권역 내 어린이 통학차량의 신규 등록이 제한되면서 무공해 통학차량 보급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또한 정부는 무공해 통학차량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 자동차 제조·판매사의 무공해 차 보급목표제에서 통학차량 생산·판매 실적에 대한 가산점을 부여한다. 무공해 차 보급목표제는 전체 차량의 일정 비율을 저공해 차량으로 판매할 것을 의무화하는 제도다.

아울러 대기환경보전법상 공공기관 무공해 차량 의무구매제 대상에 어린이 교육시설을 포함시켜 국공립시설부터 무공해 통학차량 구매·임차를 의무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