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대선후보로 이재명 최종 확정…이낙연 주장 기각

등록 2021-10-13 16:21:49 | 수정 2021-10-13 16:27:26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뒤 이동하는 모습. 2020.07.20.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당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의 표를 유효표로 처리해 결선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이낙연 전 당 대표의 주장을 민주당 당무위원회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로써 민주당은 당을 대표하는 대통령선거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최종 확정했다.

13일 오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당무위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와 관련한 결정을 추인한다"고 밝혔다. 경선 과정의 유효표 계산 방법을 두고 이낙연 전 대표는 당 선관위의 잘못이 있었다며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지만 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가 이를 기각했다.


이날 76명(현장 참석 49명·서면 참석 25명)이 참석한 당무위에서는 이 전 대표의 주장을 중심에 두고 다양한 의견을 제기하며 격론을 벌였지만 박수를 쳐 추인하는 형태로 특별당규 59조에 따라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모두 무효화한 당 선관위 결정을 유지하는 결론을 냈다.

고 수석대변인은 "만장일치나 아니냐 이렇게 따질 문제는 아니었다"며, "민주당이 향후 대선으로 단합해 가지 않으면 (안 되는 만큼) 모든 차이점을 극복하고 이렇게 결정하는 게 옳다는 취지로 의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무위에서 기존 해석을 추인했기 때문에 이재명 후보가 과반 득표한 것으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당무위는 문제가 된 당규의 해석을 두고 앞으로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정하기로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해당 당규는 오랜 역사 속에 있었던 것으로 결선투표를 도입하면서 여러 논란이 발생한 만큼 앞으로 논란의 소지가 없도록 개정한다"며, "해당 당규는 전당대회에서 의결할 특별 당규이기 때문에 향후 전당대회가 열릴 때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준비를 하며 (개정할 것이고) 다른 것까지 손을 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